50만원 싸진 삼성 갤럭시…방통위, 애플도 불렀다
글쓴이 : 연지맘 날 짜 : 24-04-22 04:56 조회 : 17
트랙백 주소 : http://www.jirisangoll.com/bbs/tb.php/notice/10095 

50만원 싸진 갤럭시, 다음은 아이폰?…방통위, 애플도 불렀다

입력2024.02.06. 오후 6:12

애플 화답 여부는 '미지수'

애플 아이폰15시리즈. /사진=임한별(머니S)
본격적으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폐지에 나선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애플코리아를 만나 공시지원금 확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통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와 연이은 면담으로 공시지원금 확대에 성공한 방통위가 외국계 제조사까지 눈을 돌린 것으로 풀이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방통위 방송통신이용자정책국 통신시장조사과는 이날 안철현 애플코리아 부사장과 만나 아이폰 공시지원금 확대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통위는 최근 이통3사 및 삼성전자 임원들과 두 차례씩 만나 단말기 공시지원금 확대와 단통법 폐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단통법 폐지 이전에라도 사업자 간 마케팅 경쟁 활성화를 통해 단말기 가격이 실질적으로 인하될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한 여파다. 김홍일 방통위원장도 지난 5일 기자간담회에서 단통법 폐지 전이라도 이통사 간 보조금 경쟁을 부추기는 시행령 개정에 나서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지난 2일LG유플러스가 먼저 갤럭시S24시리즈 공시지원금을 약 두 배 상향 조정했고,SK텔레콤과KT도 이날 최대 50만원 수준으로 지원금을 확대했다.

방통위는 지난해에도 삼성전자와 애플코리아 고위 관계자와 간담회를 열고 가계 통신비 부담 완화를 위한 단말기 선택권 확대, 중고폰 유통 활성화 등을 논의한 바 있다.

그러나 업계는 애플이 공시지원금을 내놓을 가능성이 그리 높지 않다고 보고 있다. 애플은 전 세계적으로 단말기 지원금을 제공하지 않는 사업자기 때문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같은 단말기 제조사인 삼성을 두 번이나 불렀으니 형평성 차원에서 애플도 부른 것 아니겠냐"고 추측했다.

배한님 기자 (bhn25@mt.co.kr)

   
  
???????